2022.01.17 (월)

  • 맑음속초-3.9℃
  • 맑음-13.2℃
  • 구름많음철원-15.1℃
  • 맑음동두천-12.5℃
  • 맑음파주-15.2℃
  • 흐림대관령-12.4℃
  • 구름조금백령도-1.6℃
  • 맑음북강릉-4.7℃
  • 맑음강릉-3.7℃
  • 맑음동해-1.4℃
  • 맑음서울-9.1℃
  • 맑음인천-7.3℃
  • 맑음원주-8.6℃
  • 구름많음울릉도-0.5℃
  • 맑음수원-9.1℃
  • 맑음영월-9.4℃
  • 맑음충주-11.1℃
  • 구름조금서산-8.8℃
  • 구름많음울진-4.2℃
  • 구름많음청주-6.2℃
  • 구름조금대전-6.6℃
  • 구름많음추풍령-6.7℃
  • 구름많음안동-6.4℃
  • 구름많음상주-5.6℃
  • 구름조금포항-4.2℃
  • 구름많음군산-5.1℃
  • 구름많음대구-3.9℃
  • 구름많음전주-4.9℃
  • 구름많음울산-2.9℃
  • 구름조금창원-3.7℃
  • 구름많음광주-2.5℃
  • 구름많음부산-2.3℃
  • 구름많음통영-2.2℃
  • 구름많음목포0.5℃
  • 구름많음여수-1.7℃
  • 구름많음흑산도2.3℃
  • 구름많음완도0.7℃
  • 흐림고창-2.9℃
  • 구름많음순천-3.9℃
  • 구름조금홍성(예)-8.1℃
  • 구름많음제주4.1℃
  • 흐림고산4.1℃
  • 흐림성산2.8℃
  • 흐림서귀포5.2℃
  • 구름조금진주-7.0℃
  • 맑음강화-11.6℃
  • 맑음양평-8.9℃
  • 맑음이천-9.3℃
  • 맑음인제-12.0℃
  • 맑음홍천-12.3℃
  • 맑음태백-9.3℃
  • 맑음정선군-9.0℃
  • 맑음제천-12.3℃
  • 흐림보은-6.9℃
  • 구름많음천안-9.8℃
  • 구름많음보령-5.3℃
  • 구름많음부여-8.0℃
  • 구름많음금산-7.7℃
  • 흐림-6.8℃
  • 흐림부안-4.2℃
  • 구름많음임실-8.3℃
  • 흐림정읍-3.8℃
  • 흐림남원-7.2℃
  • 구름조금장수-8.6℃
  • 흐림고창군-2.8℃
  • 흐림영광군-3.1℃
  • 구름많음김해시-4.3℃
  • 구름많음순창군-5.9℃
  • 구름많음북창원-2.1℃
  • 흐림양산시-2.1℃
  • 구름많음보성군-1.6℃
  • 흐림강진군-1.2℃
  • 흐림장흥-2.2℃
  • 흐림해남-2.4℃
  • 구름많음고흥-3.1℃
  • 구름많음의령군-8.1℃
  • 흐림함양군-3.3℃
  • 구름많음광양시-1.9℃
  • 구름많음진도군1.0℃
  • 구름많음봉화-5.9℃
  • 구름조금영주-6.8℃
  • 구름조금문경-6.4℃
  • 흐림청송군-6.6℃
  • 구름많음영덕-4.7℃
  • 구름많음의성-10.1℃
  • 구름많음구미-4.0℃
  • 흐림영천-4.3℃
  • 구름많음경주시-3.6℃
  • 구름조금거창-7.0℃
  • 구름많음합천-7.1℃
  • 구름많음밀양-5.3℃
  • 구름조금산청-3.0℃
  • 구름많음거제-0.8℃
  • 구름많음남해-1.7℃
가족리스크 역대급 ‘내로남불’…정치혐오 부추기는 여야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족리스크 역대급 ‘내로남불’…정치혐오 부추기는 여야

“의혹 덮으려 의혹 터뜨려” 상대방 때리기 진흙탕 싸움

이재명.png

 

여야가 ‘후보 가족 리스크’에 대응하겠다며 총력 엄호에 나서고 있지만, 이 과정에서 설익은 음모론을 주고받고 상대에 손가락질을 하는 ‘내로남불’ 행태를 보이고 있다. 여야의 대응이 정치혐오를 부추기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7일 오전 <문화방송>(MBC) 라디오에서 이재명 민주당 대선후보 아들의 ‘도박·성매매 의혹’에 대해 “김건희씨 의혹을 덮기 위해서 저희 후보자 아들 문제를 갑자기 터뜨렸다는 생각이 든다”고 주장했다. 그는 유튜브 채널인 <열린공감티브이>에 제보가 들어왔다며 “택시기사가 강남에서 손님을 한 명 태웠는데, 그 손님이 윤석열 후보 캠프의 사람이었던 것으로 이야기를 하더라. 그러면서 ‘(윤 후보 쪽이) 사과를 오늘 하고, (이 후보의) 아들 문제를 터뜨려서 이 사건을 충분히 덮고 한방에 (이 후보를) 보내버릴 수 있다’는 전화통화를 (손님이) 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김 의원은 “(불법도박 의혹이) 터진 시기나 이런 것이 김씨 사건이 일파만파 터지다 보니 황급히 막기 위해서 한 것이 아닌가”라며 “사과하는 대신에 여당 후보의 새로운 의혹으로 덮으려고 했던 의도가 야당에 있었던 것”이라고도 했다. 윤 후보 쪽이 김건희씨 논란을 막기 위해 이 후보 아들 의혹을 폭로했다는 ‘음모론’을 제기한 것이다.

 

반면, 전날 이수정 국민의힘 공동선대위원장은 김건희씨의 허위이력 논란이 ‘대장동 사건’을 덮으려는 이재명 후보 쪽의 ‘기획 폭로’라는 주장을 편 바 있다. 여야 후보 가족에 대한 검증 사안을 반대 진영에서 제기한 정치 공작으로 치부하는 것이다.

 

여야는 ‘우리보다 상대 편이 더 큰 문제’라고 날을 세우고 있다. 조응천 민주당 의원은 <시비에스>(CBS) 라디오 인터뷰에서 “선출직 본인 다음으로 배우자는 굉장히 검증을 세게 받아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자녀들은 (검증에서 배우자보다) 조금 밑”이라고 말했다. 가족 검증 순위를 자의적으로 정한 셈이다. 전날엔 민주당 권인숙 의원이 이 후보 아들을 비호하는 과정에서 장제원 국민의힘 장제원 아들의 무면허 운전 사건을 언급하며 “(장 의원 아들) 문제 해결에 아버지 힘이 반복적으로 개입된 것이 논란을 키웠다”고 주장했다가, 장 의원의 항의하자 “확인되지 않은 사실을 단정적으로 발언하게 된 점 정중히 사과드린다”며 사과하는 일도 있었다. 김재원 국민의힘 최고위원은 <에스비에스>(SBS) 라디오에서 ‘김씨의 허위경력 취업이 조국 판박이 아니냐’는 지적에 “조국 교수는 부인이 표창장을 위조해서 제출을 해 (딸이 의대에) 합격을 한 것이고, 이것(허위 이력)은 표현을 부풀린 것”이라고 말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