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3 (월)

  • 흐림속초19.7℃
  • 비16.8℃
  • 흐림철원16.6℃
  • 흐림동두천18.5℃
  • 흐림파주17.3℃
  • 구름많음대관령18.7℃
  • 구름많음춘천17.1℃
  • 흐림백령도19.8℃
  • 비북강릉19.8℃
  • 구름많음강릉20.4℃
  • 구름많음동해20.6℃
  • 비서울20.1℃
  • 비인천22.0℃
  • 흐림원주22.0℃
  • 비울릉도21.3℃
  • 비수원22.6℃
  • 흐림영월18.3℃
  • 흐림충주22.7℃
  • 흐림서산22.8℃
  • 흐림울진23.3℃
  • 비청주23.2℃
  • 비대전23.0℃
  • 흐림추풍령20.1℃
  • 흐림안동20.0℃
  • 흐림상주19.3℃
  • 흐림포항23.0℃
  • 흐림군산23.1℃
  • 흐림대구23.3℃
  • 비전주22.4℃
  • 비울산24.1℃
  • 흐림창원25.2℃
  • 흐림광주25.9℃
  • 흐림부산23.7℃
  • 구름많음통영26.2℃
  • 구름많음목포26.6℃
  • 흐림여수25.6℃
  • 박무흑산도22.3℃
  • 구름많음완도28.3℃
  • 흐림고창25.3℃
  • 흐림순천25.0℃
  • 흐림홍성(예)24.1℃
  • 흐림21.3℃
  • 구름많음제주28.5℃
  • 구름조금고산26.8℃
  • 구름조금성산27.2℃
  • 구름많음서귀포26.4℃
  • 구름많음진주27.9℃
  • 흐림강화19.8℃
  • 흐림양평19.5℃
  • 흐림이천19.6℃
  • 흐림인제16.4℃
  • 흐림홍천17.1℃
  • 흐림태백18.3℃
  • 흐림정선군20.0℃
  • 흐림제천18.2℃
  • 흐림보은21.1℃
  • 흐림천안21.4℃
  • 흐림보령24.1℃
  • 흐림부여23.2℃
  • 흐림금산22.9℃
  • 흐림23.3℃
  • 흐림부안24.4℃
  • 흐림임실22.3℃
  • 흐림정읍25.3℃
  • 흐림남원25.0℃
  • 흐림장수22.8℃
  • 흐림고창군25.5℃
  • 흐림영광군26.0℃
  • 흐림김해시24.5℃
  • 흐림순창군25.1℃
  • 흐림북창원25.8℃
  • 흐림양산시24.6℃
  • 구름많음보성군27.9℃
  • 흐림강진군28.0℃
  • 흐림장흥27.1℃
  • 흐림해남27.2℃
  • 구름많음고흥26.4℃
  • 흐림의령군25.6℃
  • 흐림함양군21.9℃
  • 구름많음광양시27.3℃
  • 구름많음진도군26.6℃
  • 흐림봉화16.9℃
  • 흐림영주18.5℃
  • 흐림문경19.0℃
  • 흐림청송군19.7℃
  • 흐림영덕22.8℃
  • 흐림의성22.0℃
  • 흐림구미22.1℃
  • 흐림영천23.2℃
  • 흐림경주시23.9℃
  • 흐림거창20.9℃
  • 흐림합천21.9℃
  • 흐림밀양22.6℃
  • 흐림산청22.3℃
  • 흐림거제24.9℃
  • 구름많음남해26.6℃
故유상철 애도 물결...FIFA-토트넘 "명복을 빈다"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

故유상철 애도 물결...FIFA-토트넘 "명복을 빈다"

유상철 전 인천유나이티드 감독을 향한 애도 물결이 이어지고 있다.

유 감독은 7일 오후 7시 20분경 서울 아산병원에서 유명을 달리했다. 향년 50세.

유 감독은 2019년 10월 췌장함 4기 진단을 받았다. 투병 중에도 벤치를 지키며 “인천을 잔류시키겠다”는 약속을 지켜내 K리그 팬들에게 감동을 선사하기도 했다. 2020시즌을 앞두고 치료에 전념하기 위해 지휘봉을 내려놓았지만, 인천의 명예감독으로서 마음만은 늘 함께했다.

유 감독은 끝까지 포기하지 않았다. 항암치료를 이겨내며 병마와 싸워 나갔다. 하지만, 최근 병세가 급격히 악화돼 입원 후 집중치료를 받았지만, 끝내 하늘의 별이 됐다.

유 감독이 세상을 떠났다는 소식이 알려지자, 곳곳에서 애도 물결이 이어졌다. 대한축구협회도 “당신과 함께한 그날의 함성과 영광을 영원히 기억하겠습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라고 유상철 감독을 추모했다.

국제축구연맹(FIFA)은 유 감독을 ‘월드컵 영웅’이라고 칭하며 “전 대한민국 국가대표 유상철이 세상을 떠났다. 그는 2002년 한국을 4강으로 이끈 주역이다”라고 조의를 표했다.

J리그 시절 2연패를 함께했던 요코하마F.마리노스도 “지난해 홈 개막전을 찾았을 때 한 ‘또 다시 만나자’는 약속을 했는데, 지켜지지 않아 아쉬움이 남는다. 고인의 명복을 빈다”라고 유상철 감독을 향한 추모 메시지를 전했다.

손흥민의 소속팀 토트넘 홋스퍼의 한국어 계정도 유 감독을 애도했다. 토트넘은 “우리들의 2002 월드컵 영웅이었던 유상철 감독이 췌장암 투병 끝에 향년 50세의 나이로 별이 되었습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라고 유 감독을 기렸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