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17 (목)

  • 흐림속초20.0℃
  • 흐림22.6℃
  • 흐림철원21.9℃
  • 흐림동두천23.2℃
  • 흐림파주23.7℃
  • 흐림대관령19.2℃
  • 비백령도18.8℃
  • 흐림북강릉19.9℃
  • 흐림강릉22.1℃
  • 흐림동해19.6℃
  • 흐림서울24.1℃
  • 흐림인천23.1℃
  • 흐림원주23.3℃
  • 흐림울릉도17.9℃
  • 흐림수원23.9℃
  • 흐림영월23.1℃
  • 흐림충주23.7℃
  • 흐림서산22.8℃
  • 흐림울진19.2℃
  • 흐림청주24.8℃
  • 흐림대전25.3℃
  • 흐림추풍령21.6℃
  • 흐림안동20.8℃
  • 흐림상주21.6℃
  • 흐림포항20.2℃
  • 흐림군산23.1℃
  • 흐림대구23.2℃
  • 흐림전주23.7℃
  • 흐림울산20.2℃
  • 흐림창원23.6℃
  • 흐림광주23.8℃
  • 흐림부산23.2℃
  • 흐림통영22.8℃
  • 흐림목포23.5℃
  • 구름많음여수23.6℃
  • 흐림흑산도25.6℃
  • 구름많음완도24.8℃
  • 흐림고창23.1℃
  • 흐림순천23.8℃
  • 흐림홍성(예)22.8℃
  • 흐림제주21.8℃
  • 흐림고산24.7℃
  • 흐림성산21.0℃
  • 흐림서귀포23.8℃
  • 흐림진주24.6℃
  • 흐림강화23.2℃
  • 흐림양평22.7℃
  • 흐림이천23.5℃
  • 흐림인제21.3℃
  • 흐림홍천22.4℃
  • 흐림태백20.1℃
  • 흐림정선군23.1℃
  • 흐림제천22.8℃
  • 흐림보은23.1℃
  • 흐림천안23.0℃
  • 흐림보령22.3℃
  • 흐림부여23.6℃
  • 흐림금산23.9℃
  • 흐림23.6℃
  • 흐림부안24.0℃
  • 흐림임실23.5℃
  • 흐림정읍22.9℃
  • 흐림남원25.5℃
  • 흐림장수22.6℃
  • 흐림고창군23.2℃
  • 흐림영광군23.2℃
  • 흐림김해시23.2℃
  • 흐림순창군25.5℃
  • 흐림북창원24.9℃
  • 흐림양산시24.4℃
  • 흐림보성군24.7℃
  • 흐림강진군24.9℃
  • 흐림장흥23.9℃
  • 흐림해남23.8℃
  • 흐림고흥24.5℃
  • 흐림의령군26.1℃
  • 흐림함양군24.8℃
  • 흐림광양시24.5℃
  • 흐림진도군24.3℃
  • 흐림봉화18.4℃
  • 흐림영주20.3℃
  • 흐림문경20.4℃
  • 흐림청송군19.6℃
  • 흐림영덕19.9℃
  • 흐림의성22.2℃
  • 흐림구미22.3℃
  • 흐림영천21.0℃
  • 흐림경주시20.0℃
  • 흐림거창23.9℃
  • 흐림합천24.5℃
  • 흐림밀양25.3℃
  • 흐림산청24.2℃
  • 흐림거제22.5℃
  • 구름많음남해23.7℃
故손정민 씨, 목격자 나타나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회

故손정민 씨, 목격자 나타나

친구 기존진술을 허물어뜨리는 사진

故손정민 씨, 새로운 목격자가 나타났다.

두 사람은 손씨가 실종된 당일 2시쯤 새벽 드라이브를 하다 반포한강공원에 차를 세운 뒤 손씨 근처에서 50분가량 머물렀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풀밭에 누워있는 손씨와 그 옆에 쪼그려 앉아 있는 친구 A씨의 모습을 촬영한 것으로 전해졌다.

손씨 아버지는 "마지막 동영상을 찍은지 20분도 되지 않은 2시18분쯤 사진이 찍혔다. 목격자들은 누워있는 정민이 옆에서 주머니를 뒤적이는 게 의심스러워서 사진을 찍었다고 했다"며 "A씨의 기존 진술을 허물어트리는 사진"이라고 주장했다.

경찰은 새로운 목격자를 포함해 6개 그룹 9명의 목격자를 확보했으며 현재 당일 상황을 재구성하는 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


새로운 목격자가 제보한 사진을 본 시민들은, 

" 얼마나 그 모습이 이상해보였으면, 모르는 사람을 촬영을 했을 정도냐"

" 술 취한 사람이 어떻게 까치발을 들고 (무게중심을 잡고) 주머니를 뒤적거릴 수 있느냐"

" 기존 진술을 무너뜨리는 중대한 자료, 제보자 세밀한 관찰에 정말 감사" 등

故손정민 씨의 죽음에 대한 의문이 풀리길 바라는 시민들의 댓글들이 끝없이 게시되고 있다.

 

한편 경찰은 A씨와 A씨 부모의 신변 보호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온라인에서 A씨 가족 신상이 퍼지면서 생길 위협을 막기 위한 조치로 보인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