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3 (토)

  • 맑음속초-2.3℃
  • 구름조금-5.7℃
  • 흐림철원-4.6℃
  • 흐림동두천-2.0℃
  • 흐림파주-3.5℃
  • 구름많음대관령-6.9℃
  • 구름많음춘천-5.6℃
  • 구름많음백령도4.5℃
  • 구름조금북강릉-1.0℃
  • 구름조금강릉0.3℃
  • 구름많음동해0.5℃
  • 흐림서울0.0℃
  • 흐림인천1.4℃
  • 흐림원주-3.8℃
  • 구름많음울릉도4.3℃
  • 흐림수원-0.8℃
  • 구름많음영월-5.4℃
  • 구름많음충주-4.0℃
  • 흐림서산0.9℃
  • 구름많음울진0.3℃
  • 흐림청주-0.5℃
  • 흐림대전-2.1℃
  • 구름많음추풍령-5.6℃
  • 구름조금안동-4.9℃
  • 구름많음상주-4.6℃
  • 구름많음포항-0.2℃
  • 흐림군산0.4℃
  • 흐림대구-2.7℃
  • 구름많음전주0.3℃
  • 구름많음울산-0.7℃
  • 구름많음창원0.3℃
  • 흐림광주2.1℃
  • 구름많음부산3.4℃
  • 구름조금통영1.8℃
  • 구름많음목포3.7℃
  • 흐림여수4.2℃
  • 구름많음흑산도6.9℃
  • 흐림완도4.2℃
  • 흐림고창0.8℃
  • 흐림순천-2.4℃
  • 흐림홍성(예)-0.2℃
  • 흐림-2.8℃
  • 흐림제주5.9℃
  • 흐림고산8.5℃
  • 구름많음성산6.0℃
  • 흐림서귀포10.0℃
  • 구름조금진주-3.3℃
  • 흐림강화0.0℃
  • 구름많음양평-3.0℃
  • 흐림이천-4.0℃
  • 맑음인제-6.6℃
  • 구름많음홍천-5.6℃
  • 구름많음태백-5.5℃
  • 구름많음정선군-5.8℃
  • 구름많음제천-7.0℃
  • 구름많음보은-4.7℃
  • 흐림천안-2.3℃
  • 흐림보령4.6℃
  • 흐림부여-1.0℃
  • 구름많음금산-4.3℃
  • 흐림-1.5℃
  • 흐림부안0.4℃
  • 구름많음임실-4.1℃
  • 흐림정읍0.8℃
  • 흐림남원-2.9℃
  • 구름많음장수-5.4℃
  • 흐림고창군1.9℃
  • 흐림영광군2.0℃
  • 구름많음김해시-1.0℃
  • 흐림순창군-2.9℃
  • 흐림북창원-0.4℃
  • 흐림양산시0.1℃
  • 맑음보성군1.6℃
  • 흐림강진군1.5℃
  • 구름조금장흥0.7℃
  • 흐림해남1.5℃
  • 흐림고흥0.0℃
  • 흐림의령군-4.1℃
  • 흐림함양군-4.6℃
  • 구름많음광양시1.5℃
  • 흐림진도군0.5℃
  • 구름많음봉화-6.0℃
  • 구름많음영주-5.3℃
  • 흐림문경-4.8℃
  • 흐림청송군-7.8℃
  • 구름조금영덕-2.4℃
  • 구름많음의성-6.3℃
  • 구름많음구미-3.0℃
  • 흐림영천-5.6℃
  • 흐림경주시-4.9℃
  • 흐림거창-4.4℃
  • 흐림합천-3.3℃
  • 구름많음밀양-2.0℃
  • 흐림산청-3.9℃
  • 구름많음거제0.3℃
  • 흐림남해1.9℃
"제발..멈춰주세요" 호소에도 성폭행 계속한 전직 야구선수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발..멈춰주세요" 호소에도 성폭행 계속한 전직 야구선수

유부남 전직 프로야구선수가 누구?
네티즌들, 신상 밝혀라

유부남 전직 프로야구 선수가 노래방에서 저항하는 지인을 강제로 제압한 뒤 성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25일 수원지검 성남지청은 강간 등 혐의로 불구속 송치된 전 프로야구 선수 A씨를 지난달 31일 불구속 기소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해 5월 17일 자정쯤 경기 하남시의 한 노래방에서 지인 B씨를 두 차례에 걸쳐 강제추행하고 강간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저항하는 B씨를 강제로 제압했고, 그 과정에서 B씨에게 상해를 입힌 것으로 전해졌다.

B씨는 사건 이후 같은 해 7월 A씨를 강간치상 혐의로 처벌해달라는 고소장을 검찰에 제출했다.

경찰은 사건을 넘겨받고 A씨의 진술과 정황 증거 등을 토대로 혐의가 인정된다고 판단해 A씨를 지난해 9월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B씨 측 변호인은 고소장을 통해 "B씨는 범행이 이어지는 내내 A씨에게 제발 멈춰달라고 간곡히 호소했으나 A씨는 이를 묵살하고 범행을 계속했다"고 했다.
 
A씨는 마치 교감을 통해 성관계를 맺은 것처럼 말하며 화해를 원하는 내용의 문자 메시지를 보내기도 했했다"고 덧붙였다.


유부남인 A씨는 서울 구단과 지방 구단에서 투수로 선수 생활을 했고, 지방 구단에서 1년 동안 코치로도 뛰었다.

조사 과정에서 A씨는 혐의를 일부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