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3 (월)

  • 구름많음속초19.8℃
  • 흐림17.1℃
  • 흐림철원16.9℃
  • 흐림동두천19.0℃
  • 흐림파주17.7℃
  • 구름많음대관령19.0℃
  • 흐림춘천17.5℃
  • 흐림백령도19.8℃
  • 구름많음북강릉20.4℃
  • 흐림강릉21.3℃
  • 구름많음동해20.4℃
  • 흐림서울20.6℃
  • 흐림인천21.9℃
  • 흐림원주22.8℃
  • 흐림울릉도21.6℃
  • 흐림수원23.0℃
  • 흐림영월18.7℃
  • 흐림충주23.9℃
  • 흐림서산23.1℃
  • 구름많음울진24.7℃
  • 흐림청주24.1℃
  • 흐림대전24.5℃
  • 흐림추풍령22.6℃
  • 흐림안동20.8℃
  • 흐림상주20.2℃
  • 흐림포항24.1℃
  • 흐림군산24.4℃
  • 흐림대구25.7℃
  • 흐림전주23.3℃
  • 흐림울산24.1℃
  • 흐림창원26.4℃
  • 흐림광주26.4℃
  • 흐림부산25.3℃
  • 흐림통영25.9℃
  • 구름많음목포26.9℃
  • 구름많음여수26.8℃
  • 구름많음흑산도22.8℃
  • 구름많음완도28.2℃
  • 흐림고창26.7℃
  • 흐림순천25.8℃
  • 흐림홍성(예)24.8℃
  • 흐림23.4℃
  • 구름조금제주29.1℃
  • 구름많음고산26.9℃
  • 구름조금성산28.8℃
  • 구름많음서귀포27.1℃
  • 흐림진주27.3℃
  • 흐림강화21.7℃
  • 흐림양평20.0℃
  • 흐림이천20.3℃
  • 흐림인제16.9℃
  • 구름많음홍천18.0℃
  • 흐림태백18.9℃
  • 흐림정선군20.5℃
  • 흐림제천19.3℃
  • 흐림보은22.4℃
  • 흐림천안22.9℃
  • 흐림보령24.9℃
  • 흐림부여25.1℃
  • 흐림금산24.7℃
  • 흐림25.0℃
  • 흐림부안25.7℃
  • 흐림임실23.3℃
  • 흐림정읍26.1℃
  • 흐림남원26.2℃
  • 흐림장수23.1℃
  • 흐림고창군26.5℃
  • 흐림영광군26.9℃
  • 흐림김해시26.2℃
  • 흐림순창군25.6℃
  • 구름많음북창원27.1℃
  • 흐림양산시25.6℃
  • 구름많음보성군28.6℃
  • 구름많음강진군28.8℃
  • 흐림장흥27.3℃
  • 구름많음해남29.0℃
  • 구름많음고흥26.9℃
  • 흐림의령군27.8℃
  • 흐림함양군24.3℃
  • 구름많음광양시27.6℃
  • 구름많음진도군26.7℃
  • 흐림봉화17.3℃
  • 흐림영주19.0℃
  • 흐림문경20.1℃
  • 흐림청송군23.7℃
  • 구름많음영덕24.7℃
  • 흐림의성23.5℃
  • 흐림구미23.7℃
  • 흐림영천24.5℃
  • 흐림경주시24.5℃
  • 흐림거창21.9℃
  • 흐림합천25.5℃
  • 흐림밀양24.3℃
  • 흐림산청24.8℃
  • 흐림거제25.2℃
  • 흐림남해26.2℃
"메시한테 맞았다, 손으로 내 얼굴 때려"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

"메시한테 맞았다, 손으로 내 얼굴 때려"

'바르사 경력 첫 레드카드' 메시, 출장 금지 4경기까지 늘어나나

리오넬 메시의 팔에 맞고 쓰러진 아틀레틱 빌바오의 공격수 아세에르 비야리브레가 확실히 메시의 손에 맞았다고 증언했다.

 

아틀레틱 빌바오는 18일 오전 5시(한국시간) 스페인 세비야에 위치한 올림피코 데 세비야에서 열린2020-21시즌 수페르코파 데 에스파냐 결승에서 바르셀로나에 3-2 역전승을 거뒀다. 이로써 이번 시즌 부진에도 첫 트로피를 들어올리는 기염을 토했다.

 

빌바오는 전반 40분 그리즈만에게 선제골을 허용했지만 전반 42분 데 마르코스의 동점골로 빠르게 따라갔다. 이어 후반 32분에도 그리즈만에 다시 실점했지만 후반 45분 비야리브레의 골로 극적으로 동점을 만들었다. 결국 연장전까지 경기를 끌고간 빌바오는 연장 전반 3분 이냐키 윌리엄스의 결승골로 역전 우승을 차지했다.

 

이날 경기에서 빌바오의 우승 뿐만 아니라 메시의 퇴장도 화제가 됐다. 연장 후반 16분 메시가 비야리브레의 공을 뺏으려 달려들다 손으로 그의 얼굴을 가격했다. 심판은 이를 폭력적인 행위라 판단하고 곧바로 레드카드를 꺼내들었고 메시는 커리어 첫 퇴장이라는 불명예를 남겼다.

 

경기 후 비야리브레는 인터뷰에서 당시 상황을 확실히 했다. 바르셀로나 측에서 메시의 반칙에 대해 불평하자 비야리브레는 '아스'를 통해 "내가 공을 지키기 위해 몸을 넣자 그가 화났다. 손으로 내 얼굴을 때렸고이는 명백한 공격이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논란 속으로 들어가긴 싫다. 모든 팀들이 반칙을 하고 우리도 그랬다"며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빌바오의 우승에 대해서는 "매우 만족한다. 너무 행복하고 우리가 우승할 자격이 있었다고 생각한다. 이것을 위해 왔고 어떤 순간도 포기하지 않았다. 그게 가장 중요하다"고 우승을 자축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